소나무의 일상입니다.
조회 수 : 3320
2014.04.21 (11:13:25)

s2014-04-12  13-17-44_1.jpg

 



이 봄의 이름을 찾지 못하고 있다

 

                                               김 선우

 

믿기지 않았다. 사고 소식이 들려온 그 아침만 해도
구조될 줄 알았다. 어디 먼 망망한 대양도 아니고

여기는 코앞의 우리 바다.

어리고 푸른 봄들이 눈앞에서 차갑게 식어가는 동안

생명을 보듬을 진심도 능력도 없는 자들이

사방에서 자동인형처럼 말한다.

가만히 있으라, 시키는대로 해라, 지시를 기다려라.

 

가만히 기다린 봄이 얼어붙은 시신으로 올라오고 있다.

욕되고 부끄럽다, 이 참담한 땅의 어른이라는 것이.

만족을 모르는 자본과 가식에 찌들은 권력,

가슴의 소리를 듣지 못하는 무능과 오만이 참혹하다.

미안하다, 반성없이 미쳐가는 얼음나라,

너희가 못 쉬는 숨을 여기서 쉰다.

너희가 못 먹는 밥을 여기서 먹는다.

 

환멸과 분노 사이에서 울음이 터지다가
길 잃은 울음을 그러모아 다시 생각한다.

기억하겠다, 너희가 못 피운 꽃을

잊지 않겠다, 이 욕됨과 슬픔을

환멸에 기울어 무능한 땅을 냉담하기엔

이 땅에서 살아남은 어른들의 죄가 너무 크다

너희에게 갚아야 할 숙제가 너무 많다.

 

마지막까지 너희는 이 땅의 어른들을 향해

사랑한다, 사란한다고 말한다.

차갑게 식은 봄을 안고 잿더미가 된 가슴으로 운다,

잠들지 마라, 부디 친구들과 손잡고 있어라

돌아올 때 까지 너희의 이름을 부르겠다

살아 있어라, 제발 살아 있어라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106 2014 안성시민생태학교 자연미술워크숍 첨부 파일
3207 2014-09-17
105 전원길 '하늘, 안으로 들어오다'전이 열립니다. [1]
4557 2014-05-21
Selected 이 봄의 이름을 찾지 못하고 있다 첨부 파일
3320 2014-04-21
103 소나무는 지금 파랑 첨부 파일
3413 2014-03-29
102 앞마당이 넓어졌어요 첨부 파일
5089 2013-05-18
Tag List
 

17598 경기도 안성시 미양면 이박골길 75-33 | Tel. 031-673-0904 | Fax. 03030-673-0905 | Email: sonahmoo@hanmail.net

Copyright ⓒ 2002- Alternative Art Space Sonahmoo all right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