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801
2018.09.14 (08:16:39)
extra_vars1:   
extra_vars2:   

 

             

                       게리 스나이더 (7)

                  산의 한 귀퉁이에서 길을 멈추고 한적한 생활을 보내고 있는 그는 이미 혼자의 생활에 익숙한 자연인이다. 그는 오로지 오후 내내 난로에 나무를 들이밀거나 하늘이 어두워지는 것을 바라보거나 황새가 날게 치며 지나가는 것을 바라볼 뿐이다. 이러한 생활은 자연속의 한적을 즐기 수 있는 사람에게나 가능한 일이다. 이 적요한 움직임의 가운데 세상은 너무나 평화롭다. 조용히 썩어가는 나무그루터기나 계곡에 엎드린 농가는 인간의 손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지만 자연에 그대로 스며든 존재이다. 이 시에서의 이러한 경험이 있은 후 그는 일본으로 건너간 것으로 되어 있다.

                  이러한 한적한 생활 속에서 생각을 거듭하던 그의 사상은 인류사적인 것으로 이어진다. 원래 그는 리드대학에서 문학과 인류학을 동시에 전공했으며 당시 그 대학에는 이 시인의 길잡이가 될 만한 휼륭한 스승이 몇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의 생각은 마침내 인류 전체를 생각하고 세계역사를 관조하는 거시적인 것으로 발전하는 것이다.

                  

                    중국의 원사람들이 벌채되어

                       야산들은 황해바다 속으로 미끄러져 들어갔다.

                       다져서 굳힌 당의 모래 위에

                        사각 대들보와, 통나무 기둥으로 세웠다.

                        센프라시스코의 주택용 표준 널빤지는

                        원래 시애틀 주변의 숲이었다:

                         누구는 죽이고 누구는 지었다. 집을,

                         숲을, 파손시키면서 일으켜 세웠다

                         온 미국이 하나의 고리에 매달려

                         스스로를 찬양하는 인간들에 의해 불타고 있다.

                         The ancient forests of china logged

                            and the hills slipped into the Yellow Sea.

                          Square beams, log dogs,

                             on a trampled-earth sill,

                          San Franscisco 2 x 4s

                             Were the woods around Seattle:

                           Someone killed and someone built, a house,

                              a forest, wrecked or raised

                           All Anerica hung on a hook

                              & burned by men, in their own praise.

-       [그러나 너는 그들의 계단을 파괴할 것이니](“But thou shall destroy their altars”) 부분


 

17598 경기도 안성시 미양면 이박골길 75-33 | Tel. 031-673-0904 | Fax. 03030-673-0905 | Email: sonahmoo@hanmail.net

Copyright ⓒ 2002- Alternative Art Space Sonahmoo all right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