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330
2017.08.17 (03:36:28)

달걀도 마음 편히 못 사먹게 된 세상에
그래도 호사를 누린다하기에는 다소 좀 고달프다.
사흘새 갓 태어난 병아리 한 마리와 다 큰닭 두마리가 사고사 했다.
이유를 모르니 하루에도 몇 번씩 들여다본다.
닭장의 모퉁를 돌아서다가 아직 여물지도 않은 밤톨 몇 떨어진걸 본다....
"너!! 이제 네 차례야?"
숨가쁘다.
그러고보니 소낙비 맞아 나뉭구는 느티나무잎들이 가을옷을 입었다.


s20170815_121243.jpg


s20170815_121423.jpg


s20170815_121428.jpg


s20170815_121711.jpg


s20170815_121719.jpg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Selected 가을이 코 앞에 왔다 첨부 파일
330 2017-08-17
82 식구가 늘었다 첨부 파일
324 2017-08-17
81 방울토마토를 따먹었다 첨부 파일
308 2017-08-17
80 폭우 내리는 소나무 마당은 고요하다 첨부 파일
242 2017-07-31
79 누가 연못에 먹던 토마토를 버렸을까? | 2017.07.5 첨부 파일
261 2017-07-05
78 참외의 쓰임 | 2017.6.26 첨부 파일
151 2017-06-28
 

17598 경기도 안성시 미양면 이박골길 75-33 | Tel. 031-673-0904 | Fax. 03030-673-0905 | Email: sonahmoo@hanmail.net

Copyright ⓒ 2002- Alternative Art Space Sonahmoo all right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