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80
2017.07.31 (17:42:16)

7월 마지막 날의 하늘은 새벽부터 폭우를 쏟아붓는다.

소나무 마당은 떨어지는 빗방울 맞는 풀잎들의 움직임으로 살랑거린다.

천정을 두드리는 엄청난 소음으로부터 밖벗어나면 오히려 마당의 풍광은 고요하기까지 하다.

가뭄에 말라버린 연못속에서 피어난 토마토 줄기는 잎을 다 떨구어 열매를 품었다.

지난 5월부터 계속된 녹색 게릴라전시가 오늘로 맺는다.

s20170731_112836.jpg s20170731_113020.jpg s20170731_113053.jpg s20170731_113239.jpg s20170731_113257.jpg s20170731_113725.jpg s20170731_113809.jpg s20170731_113835.jpg s20170731_114245.jpg s20170731_161347.jpg s20170731_161446_1.jpg s20170731_161656.jpg 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84 전원길 초대개인전|공생-칠색공간|2017.9.1~10|세키쇼우 갤러리,일본 쓰쿠바시 첨부 파일
71 2017-09-01
83 가을이 코 앞에 왔다 첨부 파일
83 2017-08-17
82 식구가 늘었다 첨부 파일
80 2017-08-17
81 방울토마토를 따먹었다 첨부 파일
77 2017-08-17
Selected 폭우 내리는 소나무 마당은 고요하다 첨부 파일
80 2017-07-31
79 누가 연못에 먹던 토마토를 버렸을까? | 2017.07.5 첨부 파일
109 2017-07-05
 

456-843(17598) 경기도 안성시 미양면 이박골길 75-33 | tel. 031_673_0904 | fax. 03030_673_0905 | email. sonahmoo@hanmail.net

Copyright ⓒ 2002- Alternative art space sonahmoo All right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