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150
2017.07.31 (17:42:16)

7월 마지막 날의 하늘은 새벽부터 폭우를 쏟아붓는다.

소나무 마당은 떨어지는 빗방울 맞는 풀잎들의 움직임으로 살랑거린다.

천정을 두드리는 엄청난 소음으로부터 밖벗어나면 오히려 마당의 풍광은 고요하기까지 하다.

가뭄에 말라버린 연못속에서 피어난 토마토 줄기는 잎을 다 떨구어 열매를 품었다.

지난 5월부터 계속된 녹색 게릴라전시가 오늘로 맺는다.


1af4524f5e6f679c53ad870b3a2003918.jpg 1720107336899c578696609a75d5776cd.jpg


166019a4859c496bc57f7ee164d46e4d8.jpg


12863f4d189eef2aecd400215c150f11a.jpg


1e2aca841bd4f58cca102bc3a64681ac4.jpg


1ee2e123b116445253bc48ef898bdc4be.jpg 


16df17946da891336f6e4fa9515531346.jpg


1398e43323f7859aa15fadcc78f2c08be.jpg


115c11693a0168ed848da357d620b2aa0.jpg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84 전원길 초대개인전|공생-칠색공간|2017.9.1~10|세키쇼우 갤러리,일본 쓰쿠바시 첨부 파일
199 2017-09-01
83 가을이 코 앞에 왔다 첨부 파일
196 2017-08-17
82 식구가 늘었다 첨부 파일
192 2017-08-17
81 방울토마토를 따먹었다 첨부 파일
184 2017-08-17
Selected 폭우 내리는 소나무 마당은 고요하다 첨부 파일
150 2017-07-31
79 누가 연못에 먹던 토마토를 버렸을까? | 2017.07.5 첨부 파일
186 2017-07-05
 

17598 경기도 안성시 미양면 이박골길 75-33 | Tel. 031-673-0904 | Fax. 03030-673-0905 | Email: sonahmoo@hanmail.net

Copyright ⓒ 2002- Alternative Art Space Sonahmoo all right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