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2049
2016.03.03 (10:27:04)

소나무 자연미술 워크숍

Sonahmoo Nature Art Winter Workshop


2016. 2.27


서울 무악산  Mt Mooaksan in Seoul






크기변환__DSC5933.JPG


권오열 Kwon O-yeol, 조아라 Joe Ah-ra,  최예문 Choi Ye-moon,
김순임 Kim Soon-im,  전원길 Jeon Won-gil,  마틴 밀러 Martin Miller 


크기변환__DSC5924.JPG



크기변환__DSC5948.JPG


권오열 스튜디오 Kwon O-yeon Studio



크기변환_222.JPG


권오열 Kwon O-yeol 



크기변환__DSC5945.JPG


김순임 Kim Soon-im



Light in Woods.jpg


전원길 Jeon Won-gil   숲 Wood



크기변환_IMG_2309.JPG


최예문 Choi Ye-moon




크기변환_6.jpg


마틴 밀러 Martin Miller





■ 야투인터내셔널프로젝트 소나무 사계절 워크숍


1981년부터 시작된 야투사계절연구회는 한국의 야투그룹에 의해 시작된 자연미술연구 프로그램으로서 야투 회원들이 지금까지 자연미술운동을 펼쳐 나갈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준 모임이다당시 야투작가들은 자연이 이끌고 참여 작가들이 서로 격려하는 가운데 자연미술의 방법을 탐색해 나갔다참여 작가들은 함께 작업하는 작가들의 작품이 전해주는 생생한 감흥을 통해서 자연과 더불어 작업해야 하는 이유를 확인 할 수 있었고 현대미술에 대한 이론적 학습보다는 자연과의 직접적인 교감을 통해 발생하는 직관적 판단을 따라 작업하였다이 연구모임을 통해서 자연과 미술이 어떻게 조화로운 공존의 미학을 열어 갈 수 있는지 보여주는 많은 작품들이 발표되었다.

당시 작가들은 아무런 준비 없이 빈 몸과 빈 마음으로 자연 안으로 들어가 자연이 그들에게 내어주는 영감을 따라 작업하였다그들의 작업은 자신의 몸을 이용한 최소한의 행위로 이루어지거나현장에서 발견된 자연물을 사용하여 작업 하였으며 자연을 단지 재료나 작품을 설치하기 위한 장소로만 생각하지 않고 자연 자체가 작품 안에서 함께 작용하도록 하였다.

쌓고연결하고붙이고던지고긋고바라보는 등의 일상의 단순한 행위가 자연 속에서 곧 바로 미술작업의 방법으로 활용되는 야투 사계절 연구회의 작업들은 보는 사람들을 감상자의 위치에 머물 게 하는 것이 아니라 나도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불러일으켰다.또한 많은 제작비를 유발시키는 물신주의 미술과는 다른 소박한 미술이지만위대한 예술이 품어야할 창의적 생명력을 결코 잃어버리지 않는다이들이 지금까지도 공동워크숍을 진행하는 것은 자연 속에서의 사계절 연구회가 자연을 스승으로 하는 자연미술 아카데미를 형성 하며 오직 자연의 소리에 집중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기 때문이다야투 사계절 연구회는 현재 35개국 130여명이 활동하고 있는 야투인터내셔널프로젝트(야투아이)의 중요 프로그램으로 진행하고 있다.일 년에 네 차례 회원들은 각자 혹은 그룹으로 자연과 더불어 작업한 작품을 이메일을 통해 서로 소개하고 웹사이트에 전시한다.

 

대안미술공간소나무에서는 1981 이후 야투가 추구한 자연과 인간의 조화로운 공존의 미학을 발전시키기 위한 자연미술워크숍을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한편 이와 관련한 개인 및 공동프로젝트를 기획한다소나무자연미술워크숍은 자연과 인간의 본성적 만남에 기반을 둔 자연미술을 연구한다이 워크숍에는 미술 작가들 뿐 만아니라 자연과 교감하고 표현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함께 할 것이다단지 자연재료를 이용하여 시각적으로 아름다운 무엇인가를 만든다는 일차적인 접근에서 벗어나 인간과 자연에 대한 존재론적 관심을 각자의 방식으로 실험한다본 워크숍을 통해 전개되는 각자의 활동이 동시대미술에 신선한 충격을 줌으로서 신자연미술 Post-Nature art 의 시대가 열리기를 기대한다.

 

■ YATOO International Project Sonahmoo Four Season Workshop

 

Originally the YATOO Four Season Workshops started as a research program by the Korean nature artists' group YATOO in 1981. The workshop have been continually motivating and unfolding the Nature Art Movement by YATOO’s artists so far. At that time YATOO members could explore the new method of Nature art as nature led them and they also encouraged each other. The participating artists were able to find out why they needed to work with nature through vivid inspiration from each other, working together, and working through intuitional judgement occurring by a direct communication with nature, rather than a theoretical study about contemporary art. Many works were made during the four season workshop to show how nature and art can present the aesthetics of harmonious co-existence.

YATOO artists preferred to enter into nature and work in it with no preparation except empty body and mind. Their works were often formed by restrained actions through using their body, were started from a natural object and did not think nature only as materials they can use or a place to install their works, but to treat nature as a partner working alongside them with their works. YATOO works in which simple actions of everyday such as piling, connecting, drawing, inserting, and throwing, etc, readily became art works had the appeal to arouse an enthusiasm among spectators to became artists rather than remain as spectators. Even if the works were humble and quite different from materialistic ones needing huge production costs, they never lost the creative life that great artworks should hold. Why YATOO continues to manage the members workshop until now is because they form a natural gathering place for a sort of academy of Nature art where nature becomes the teacher and an atmosphere is created that can give a true focus to the voice of nature. YATOO Four Season Workshop is proceeding as one of the important programs currently overseen by the YATOO International Project since 2011, and at least 130 artists from 35 countries have joined to date. Members show their seasonal works four times a year and these are posted on the website of YATOO International Project.

 

Art Space Sonahmoo organizes regular 'Four Seasons Workshop' to develop the aesthetics of coexistence of nature and human established by 'YATOO' since 1981, among various personal and group projects. 'Sonahmoo Nature Art Workshop' studies Nature art based on the encounters of nature and human nature. This workshop is open to everyone who wants to have mutual response and express with nature. We experiment with everyones own individual interests about the ontological meaning of human being and nature rather than using natural objects in a limited and decorative sense. We expect to open the post-Nature Art era to make a fresh impact to contemporary art world by each members activities of this workshop.

 

The name YATOO means "to throw into the fields", from the Chinese character

"ya 野 = field(nature)", and "too 投 = to throw(to express)".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Notice 미술현장학습 참가모집 첨부 파일 23425 2011-09-17
70 '녹색 게릴라' 오프닝에 초대합니다 | 2017.5.6(토) 3:00p.m ~ 첨부 파일
94 2017-06-21
69 녹색게릴라 | 2017.5.6~7.31 | 관람 예약 안내 첨부 파일
116 2017-05-31
68 『옆집에 사는 예술가 : 안성편』안내 | 2016.09.24~10.29 첨부 파일
1124 2016-09-14
Selected 소나무 자연미술 워크숍 Sonahmoo Nature Art Winter Workshop 첨부 파일
2049 2016-03-03
66 2015 문화더누리기획사업 : 자연을 그리는 행복한 미술파티!!! 안내 첨부 파일
909 2016-02-03
65 전원길 개인전 '마당백초 프로젝트' | 2015.11.21~30 | 대안미술공간 소나무 첨부 파일
964 2015-11-21
Tag List
 

456-843(17598) 경기도 안성시 미양면 이박골길 75-33 | tel. 031_673_0904 | fax. 03030_673_0905 | email. sonahmoo@hanmail.net

Copyright ⓒ 2002- Alternative art space sonahmoo All right reserved.

 
XE Login